본문바로가기 주요메뉴바로가기
메뉴열기닫기

ID : limeeseokdermatology
+ 82-2-3446-1110
google map naver map

당신의 피부주치의, 임이석 테마 피부과

DR. 임이석 미디어

비듬 많은 사람, 탈모 조심하라던데… 왜?
  • 게재일 : 2021.03.25

 

탈모는 증상이 나타나는 초기부터 관리해야 한다.

머리를 감을 때마다 머리카락 상태를 확인해보자. 머리 감은 뒤 24시간이 지나고 머리카락 20가닥 정도를 살짝 잡아당겼을 때 5가닥 이상 빠지는 경우가 5회 이상 반복되면 ‘휴지기(休止期) 탈모’의 직전 단계일 수 있다. 머리카락은 성장기(머리카락이 자라는 시기)·퇴행기(머리카락이 얇아지는 시기)·휴지기(머리카락이 빠지는 시기)를 거치는데, 다이어트나 스트레스 등으로 휴지기가 길어져 탈모가 생긴 것을 휴지기 탈모라고 한다. 휴지기 탈모가 의심된다면 영양소를 골고루 챙겨 먹고 스트레스 관리를 잘 해야 한다.

비듬이 많은 사람도 주의가 필요하다. 비듬은 지루성피부염에 의해 생기는데, 지루성피부염은 또 탈모도 유발한다. 임이석테마피부과의원 임이석 원장은 “지루성피부염을 방치하면 염증 반응에 의해 머리카락이 빠질 수 있다”며 “지루성피부염을 치료하면 그로 인한 탈모도 막을 수 있다”고 말했다.

특별한 증상이 없는 사람도 두피 건강에는 신경 써야 한다. 두피가 손상되거나 노화하면 혈액순환이 잘 안 되면서 탈모가 올 수 있다. 두피 관리의 기본은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다.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외출할 때 헐렁한 모자를 착용해 두피 노출을 최소화한다. 머리는 매일 감기 어렵다면 이틀에 한 번은 감아야 한다. 두피를 구석구석 마사지하듯 씻어내고 미지근한 물로 깨끗이 헹군다. 머리를 감은 후에는 즉시 말리는 게 좋다. 젖은 머리는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. 과일과 채소를 챙겨 먹어 비타민과 미네랄를 충분히 섭취하고, 물을 잘 마셔서 노폐물이 원활히 배출되도록 하는 것도 두피 건강에 도움이 된다.

만약 머리카락이 평소의 두 배 이상으로 많이 빠지거나, 탈모 가족력이 있다면 미리 병원을 찾아 탈모 진행 정도를 파악하고 빨리 치료받는 게 좋다.

출처=헬스조선 | 한희준 기자

이전 다음 글쓰기 목록


상담신청

02.3446.1110

[자세히보기]

개인정보동의 닫기